제목 세계 보건전문가들, ‘설탕과의 전쟁’ 선언 글쓴이 김보경
날짜 2007/03/09 조회수 3311
세계 보건 전문가들은 6일 전세계 설탕 제조업체들이 인류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위험을 은폐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설탕과의 전쟁'을선언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열린 설탕 소비 감축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전략회의에 참석, 설탕을 과잉 섭취할 경우 심혈관질환과 암, 당뇨병,비만 등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설탕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WHO 산하 영양.건강.운동 연구센터 책임자인 카레 노룸은 "비만은 오늘날 가장중요한 건강 문제의 하나"라며 "비만의 배후에는 음식이 있고 그 뒤에는 바로 설탕이 숨어 있다"고 설탕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영국 비만퇴치센터의 네빌 리그비도 "전세계의 과체중 인구는 모두 11억명이며이 중 3억명이 비만 상태로 평가된다"면서 "설탕이 없었으면 비만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현대인들이 설탕과 소금을 점점 더 많이 먹고, 운동은 점점 덜 하는반면 설탕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은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고의로 은폐됨에 따라인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노룸은 "문제는 (설탕의 유해성에 대한) 무시가 아니라 전세계에 반인류적 기업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라며 "인류의 건강 이익과 기업 이익이 서로 충돌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인들은 20년 전보다 20%나 늘어난 하루 31 티스푼 가량의 설탕을 먹는등 전세계 설탕 소비량이 최근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연합(EU) 15개국의 공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비만으로 인한 사회 비용은 연간 750억-1천300억유로에 이르며, 비만으로 인한 암 환자는 연간 7만2천명이나 새로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과학자들은 비만 예방을 위해 설탕 소비량을 하루 음식 섭취량의 10% 미만으로제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한편 세계 보건 전문가들이 이날 설탕과 전쟁을 선포하고 나서자 미국 설탕 제조업체들은 정부에 WHO 지원금 축소 압력을 넣겠다고 위협하며 반발했다.

(오슬로 AFP/연합뉴스)

출처:http://blog.naver.com/76rosarosa?Redirect=Log&logNo=6382932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The name agave comes from 관리자 2007/05/05 31427
17 설탕보다 2배 더 단 과당, 당뇨에 더 나 김미라 2007/03/10 8695
16 윤장훈 사장, 설탕보다 달아도 당뇨환자 김미라 2007/03/10 5092
15 아가베 시럽 이경원 2007/03/09 3192
14 무설탕,무가당,무당의 속임수 박준봉 2007/03/09 4039
13 설탕중독에서 벗어나는 방법 김정인 2007/03/09 4561
12 천연유기농제품 ‘아가베시럽’ 다이어트에도 박영호 2007/03/09 5862
11 [설탕] 과섭취땐 성인병 ‘지름길’ 김보경 2007/03/09 3603
10 아이의 건강 좀 먹는 ‘설탕 김보경 2007/03/09 3521
9 세계 보건전문가들, ‘설탕과의 전쟁’ 선언 김보경 2007/03/09 3311
8 고혈압의 올바른 식이요법 中 설탕의 악영향 김보경 2007/03/09 4321

 
  [1] [2] [3] [4] [5] [6]